과업인의 풍요를 위한 기업 (주)비앤씨월드
HOME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고객센터  l  FAQ
   
 
 
 
   [해외뉴스] :: 위스콘신, 버터 규제로 정부와 주민간 갈등 (2017.06)
   2017.06.13 Pm06:47, 조회 : 116  
위스콘신, 버터 규제로 정부와 주민간 갈등

미국 제 1의 낙농지역으로 알려진 위스콘신에서 최근 ‘버터 선택권’ 논란이 일고 있다. 위스콘신 주의 버터 규제법 때문에 수입 버터를 구입할 수 없는 주민들이 주정부를 상대로 기본권 침해 소송을 제기한 것이다. 위스콘신 주는 1953년 전부터 버터 규제법을 시행하고 있다. 법에 따르면 위스콘신 주정부로부터 면허를 획득한 기관이 맛 · 향 · 성분 · 색상 · 식감 등을 평가한 버터만 주 내에서 합법적으로 판매해야 하며 이미 포장된 채 수입되는 버터는 판매할 수 없다. 상표나 등급 표기 없는 버터를 판매하다 적발될 경우 최대 1,000달러의 벌금과 6개월의 징역에 처할 수 있다. 주민들은 “버터에 대해 엄격하게 규제하는 곳은 미국에서 위스콘신 주뿐”이라며 “버터 규제법은 헌법에 위배될 뿐 아니라 소비자 권리를 박탈한다”고 주장했다. 논란이 일자 5월 7일(현지시간) 위스콘신 유제품 가공업체 ‘올드 월드 크리머리(Old World Creamery)’가 현재 위스콘신 주에서 판매가 금지된 A등급 아일랜드산 버터 ‘아이리쉬골드(Irishgold)’를 법에 위배되지 않는 방법으로 공급할 수 있게 됐다고 발표했지만 소송은 여전히 진행 중이다. 소송 대리를 맡은 제이크 커티스 변호사는 “올드 월드 크리머리의 대안이 궁극적인 해결책은 될 수 없다”며 “버터 규제법이 주민들로부터 다양한 수입 버터를 맛보고 선택할 기회를 빼앗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나 위스콘신 주정부 측은 버터 규제가 버터를 포함한 유제품의 품질을 높게 유지시켜준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번호 제       목 게재월 조회
(주)비앤씨월드에서 단행본 기획편집 경력자를 모집합니다. ’16.07 10,504
월간 [Patissier]에서 잡지 경력 기자 및 신입 기자를 찾습니다 ’16.05 12,356
2016년 제과제빵기능사 실기시험 변경 내용 ’16.01 14,994
7496 [국내뉴스] :: 커피 전문점, 식사 대용 디저트 출시 과열 ’17.11 353
7495 [국내뉴스] :: 파리바게뜨, 제빵기사 고용 명령에 합작사 설립 의사 밝혀 ’17.11 292
7494 [국내뉴스] :: 액체 질소 관련 제품에 '취급 주의' 표시된다 ’17.11 274
7493 [국내뉴스] :: 디저트 거장 '필립 콩티치니' 첫 방한 ’17.11 292
7492 [국내뉴스] :: 강력분 육성 위한 단백질 분석 기술 개발 ’17.11 267
7491 [해외뉴스] :: 국제 식품 전시회 'Anuga 2017' 성료 ’17.11 83
7490 [해외뉴스] :: 중국 아이스크림 시장 트렌드 '건강' ’17.11 85
7489 [국내뉴스] :: 지난해 국내 식품산업 생산실적 73조, 전년대비 4.1% ↑ ’17.11 74
7488 [국내뉴스] :: 같은 건물 내 복수 영업 시 단일 공장 가능토록 입법 예고 ’17.11 75
7487 [국내뉴스] :: 가을 맞아 밤 신제품 출시 봇물 ’17.11 77
7486 [국내뉴스] :: 나트륨 함량 표시 기준 개정 ’17.11 73
7485 [국내뉴스] :: 빙그레, 생크림으로 제과 시장 공략 ’17.11 84
7484 [해외뉴스] :: 16세 소년이 만든 비건 디저트 ’17.11 86
7483 [해외뉴스] :: 글루텐 프리 위한 GM 밀 개발돼 ’17.11 78
7482 [해외뉴스] :: 일본, 단일 품목으로 승부하는 전문점이 뜨고 있다 ’17.11 94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다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