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업인의 풍요를 위한 기업 (주)비앤씨월드
HOME  l  로그인  l  회원가입  l  고객센터  l  FAQ
   
 
 
 
   [국내뉴스] :: 패스트푸드업계 구조조정으로 몸집 줄인다 (2018.05)
   2018.04.26 Am11:37, 조회 : 326  
패스트푸드 업체들이 수익성 악화, 최저임금 인상 등을 이유로 일제히 구조조정에 나서고 있다. 한국맥도날드는 지난 4월 3일부터 6일까지 본사 직원을 대상으로 구조조정을 실시했다. 이번 구조조정 인원은 20명 내외로, 한국맥도날드 전체 직원의 10%에 해당한다. 조사에 따르면 맥도날드의 영업이익은 2015년 기준 20억원으로 2012년 106억원에 비해 급격한 하락세를 보인 것으로 밝혀졌다. 이로 인해 맥도날드는 신촌점, 사당점, 청량리역점 등 지난달에만 10여 곳의 매장을 철수한 상태다. 앞으로 20개 점포가 더 폐점될 것으로 보인다. 업계 관계자들은 “이번 맥도날드의 구조조정 대상이 개발 부서 직원들이라는 점을 미루어볼 때 신규 점포 오픈 계획은 사실상 없는 것으로 봐도 무방하다”고 분석했다. 롯데리아도 상황은 마찬가지다. 롯데리아의 지난해 매출은 전년도 대비 3% 하락한 1조900억원을 기록했다. 현재 서울 내 롯데리아 매장 수는 2015년 222개로 최고 수준까지 증가한 뒤 매년 감소 중이다. KFC 역시 2016년 117개이던 매장이 올해 72개로 줄었다. 이에 대해 전문가들은 인건비와 같은 운영비 증가를 가장 큰 원인으로 꼽았다. 실제로 패스트푸드업계는 최저임금 증가 이후 가장 먼저 제품 가격을 인상한 바 있다. 이밖에 건강식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 증가, 저출산 • 고령화 현상 등도 매출 감소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됐다.
   


 
번호 제       목 게재월 조회
7551 [국내뉴스] :: 식약처 하반기 식품 정책 발표 … HACCP 의무 적용 확대 ’18.08 210
7550 [국내뉴스] :: 제과기능사 실기 과제 내용 일부 변경 ’18.08 251
7549 [국내뉴스] :: 우유 값 인상, 빵 • 커피 값도 오르나 ’18.08 223
7548 [국내뉴스] :: 내년도 최저 임금 8,350원, 소상공인 • 근로자 모두 살리는 대책 필요 ’18.08 224
7547 [국내뉴스] :: 제과점업 매출 4년간 49.6% 증가 … 1인당 4일에 한 번 빵 섭취한다 ’18.07 972
7546 [국내뉴스] :: 생계형 적합업종 특별법 통과 ’18.07 1,037
7545 [해외뉴스] :: 프랑스 제과업계, 냉동 완제품 디저트 사용 시 주의점 권고 ’18.07 1,106
7544 [국내뉴스] :: 10월부터 제과점서 비닐봉투 제공 금지된다 ’18.06 1,403
7543 [국내뉴스] :: 초콜릿, 사탕 등 계산대 진열 금지 추진 ’18.06 1,249
7542 [해외뉴스] :: 비 파티세리, 제임스 비어드 어워즈 수상 ’18.06 921
7541 [국내뉴스] :: 제빵기능사 실기 과제 내용 최종 확정 ’18.06 885
7540 [국내뉴스] :: 밀가루 가격 상승, 빵 · 과자 가격 인상 불가피 ’18.06 872
7539 [해외뉴스] :: WHO, 포화지방 및 트랜스지방 섭취 지침 개정 ’18.06 553
7538 [국내뉴스] :: 술 담배 대신 디저트 찾는 남자들 ’18.05 1,079
7537 [국내뉴스] :: 식약처, ‘위생용품관리법’ 시행 ’18.05 1,041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다음 |